English speakers leaving Spanish-speaking Miami (from Korean newspaper)

Monday, June 23, 2008

The Hispanophone world; the dark blue indicates where it is the official language, and the light blue indicates where it is used as a second language.


It's possible there might already be an English version of this article and that I've translated an English article that has been translated into Korean back into English, but that's okay. I had fun showing this to a few Korean friends of mine today, as actually I did a search for a good article in Korean after I first told them that there were a lot of Spanish speakers in Miami and that if they wanted to immigrate there it would be just as helpful to learn Spanish as English. Their reaction before the article: no way! But it's the USA!

In a place as linguistically homogeneous as Korea though it's no surprise that it's not easy to imagine places as multilingual as some cities in North America.

The Korean article doesn't give the proper spelling of the people's name though, so the person's name could be James McCleary, or MacCreary, or something else. Take the names with a grain of salt; they're just guesses based on the Korean pronunciation of their names.


제임스 맥클리어리(58)는 21년 전 부인과 두 자녀를 데리고 고향 마이애미를 떠나 버몬트로 이사했다. 21년 전만 해도 맥클리어리처럼 마이애미를 떠나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마이애미를 떠나고 있다. 이들이 마이애미를 등지는 이유는 스페인어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21 years ago James McCleary (58) left Miami with his wife and two children, going to Vermont. Just 21 years ago there weren't that many people like MacCreary leaving the city. But now there are more and more people leaving Miami. The reason why they are turning their backs on Miami is because they don't know Spanish.

1950년대만 해도 전체 인구의 80% 이상이 스페인어를 말할 수 없는 백인들이었다. 그러나 2006년 그 비율은 18%로 크게 떨어졌다. 이 같은 감소는 앞으로도 더욱 가속될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Just in the 1950s 80% of the population were white people that couldn't speak Spanish. However in 2006 this has fallen all the way to 18%. This reduction is only looking to increase in speed in the future.

마이애미에서 꽃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멜리사 그린(49)은 스페인어를 하지 못해 가게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린의 어머니는 스페인어를 말할 수 있었지만 그녀는 스페인어를 배우지 않았다. 그녀는 지금 이를 매우 후회하고 있다.

Melissa Green (49) who runs a flower company in Miami has difficulties running the business because she doesn't know Spanish. Her mother knew Spanish, but she never learned it. She's now regretting that a great deal.

마이애미에서 스페인어를 말할 줄 모른다는 것은 일을 하기 어렵다는 것을 뜻한다. 마이애미에서 일자리를 얻으려면 스페인어를 배워야만 한다. 스페인어를 할 수 없고 영어만 말하는 사람들은 점점 더 소외감과 좌절을 느끼고 더 빠른 속도로 마이매미를 등지고 있다.

In Miami, not being able to speak Spanish means that it's hard to work. When you want a job in Miami you have to learn Spanish. Those who don't know Spanish and just know English are feeling more and more alienation and frustration, and are leaving Miami faster and faster.

그린은 스페인어를 못하는 사람들이 스페인어를 배우려 노력하기보다는 영어를 못하는 사람들이 영어를 배우려 노력해야 한다고 말한다. 마이애미는 엄연히 미국 땅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녀의 생각이다.

Green says that people who don't know English should put more effort into learning that than the other way around with those don't know Spanish, because Miami is clearly U.S. soil.

현재 마이애미 데이드 카운티에서 스페인어를 말하는 사람은 전체의 58.5%에 달한다. 이 가운데 절반 정도는 영어를 전혀 하지 못한다. 그러나 영어를 못한다 해도 살아가는데 아무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 TV나 라디오에서 스페인어 방송을 들을 수 있고 스페인어 신문이 넘쳐나며 관공서나 병원, 학교 등 어디에서도 스페인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t present people in Dade County that speak Spanish represent 58.5% of the total. Half of these don't know any English at all. However, not being able to speak English doesn't feel the least bit inconvenient. They can hear Spanish on the TV and the radio, there are plentiful numbers of Spanish newspapers, and hospitals, schools and so on provide service in Spanish.

마이애미 데이드 대학의 사회학자 후안 클라크는 "영어를 말하는 사람들이 마이애미를 떠나고 있다. 이들은 스페인어를 못하는 것이 약점이 되는 현실에 분노하고 있다"고 말한다.

Hewan Clark from the department of sociology in Miami Dade University says that "English speakers are leaving Miami. They're angry at the reality where not being able to speak Spanish is a disadvantage."

마이애미 인근의 리틀 아바나 같은 곳에서는 스페인어 사용 인구가 전체의 94%에 달하고 있다. 마이애미 데이트 카운티는 쿠바 이민이 늘어나기 시작한 1960년대와 1970년대 중 스페인어 사용 인구가 늘어나기 시작해 아르헨티나와 베네수엘라 등 남미 출신 이민이 급증한 1980년대부터 스페인어 사용 인구가 영어 사용 인구를 앞지르기 시작했다. 영어 사용자들이 이곳을 떠나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다.

In places like Little Havana close to Miami, people that speak Spanish make up 94% of the total population. Dade County Miami began to see an increase in its Spanish-speaking population in the 1960s and 1970s with the increase of Cuban immigrants, and starting in the 1980s with the large increase of immigrants from Argentina and Venezuela the Spanish population began to overtake the English population. This was also the time that English speakers began to leave this area.

마이애미에서 태어나 이곳에서 자랐지만 남편을 따라 버몬트로 이사한 맥클리어리의 부인 로렌은 지금도 1년에 두 차례씩 마이애미를 찾곤 한다. 로렌은 그러나 마이애미를 찾아도 고향이라는 생각은 별로 들지 않는다고 말한다.

Mr. McCleary's wife Loren who left with him to Vermont was born in Miami, and even now goes back to Miami twice a year. She says that going back there doesn't feel like home anymore however.

도사관 사서로 일하고 있는 마사 필립스(61)는 스페인어를 못하는 사람들이 마이애미를 떠나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한다. 그녀는 스페인어를 못한다고 사람들이 떠난다면 마이애미는 결국 남미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그러나 스페인어를 말하는 사람들이 생활에 불편이 없다고 영어를 베우려 하지 않는 것도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Martha Phillips (61) who works as a librarian says that it's a mistake for those who can't speak Spanish to leave Miami, that leaving Miami due to not being able to speak Spanish will eventually 'South Americanize' the city. She also adds however that it's also a mistake for those who speak Spanish to not learn English simply because they don't feel inconvenienced not knowing it.

0 comments:

FEEDJIT Live Traffic Feed

  © Blogger templates Newspaper by Ourblogtemplates.com 2008

Back to TOP